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1℃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0.3℃
  • 흐림대전 2.4℃
  • 대구 2.7℃
  • 울산 3.2℃
  • 광주 4.9℃
  • 흐림부산 4.9℃
  • 흐림고창 5.3℃
  • 제주 9.4℃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2.6℃
  • 흐림강진군 4.8℃
  • 흐림경주시 2.6℃
  • 흐림거제 5.6℃
기상청 제공

밤에도 북적북적... 충남 야간관광 활성화 전략 필요

체류형 관광과 지역경제 발전에 긍정적 효과

 

(누리일보) 충남도의 체류형 관광객 유치를 위해 야간관광 활성화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제안이 나왔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24년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충남 공주시가 선정되면서 야간관광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충남연구원 한석호 초빙책임연구원은 ‘충남 야간관광 활성화 전략 연구’(충남리포트플러스 제388호)에서 “충남도는 짧은 체류 시간 및 낮은 숙박 일수 등 당일 또는 경유형 관광객이 상대적으로 많고, 물리적 시설 확충 중심의 야간관광 개발 인식 등 개선해야 할 문제들을 갖고 있다”며 “야간관광은 주간 관광콘텐츠의 연계·확장이라는 측면에서 콘텐츠 다각화와 지역 체류 유도에 중요한 전략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22년 한국관광공사의 발표에 따르면, 실제로 야간관광 활동 시, 여행객 평균 체재 일수가 7.2일에서 7.9일로 증가했고, 약 5,309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약 1조 3,592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약 9,093명의 고용 유발효과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선정된 공주시는 △편리한 교통 접근성 및 풍부한 배후시장, △적절한 야간관광 수용태세 및 야간관광 랜드마크, △기추진 야간관광 사업 및 연계 가능 콘텐츠, △야간관광 실행 경험이 있는 전담 추진조직 및 협력체계, △야간관광 정책 추진기반 등이 우수하다는 평가다.

 

한 연구원은 “아직 야간관광은 초기 단계로 공주시와 같은 야간관광 선도모델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지역의 특화자원을 민·관·학·연이 적극적으로 발굴·연계할 수 있어야 하고, 이를 위해 실용적 사업추진을 유도할 수 있는 지원 분야도 도출해야 한다”며 “특히, ‘야간관광 특화도시’ 후속 공모사업에 대비하기 위해 충남도 자체 야간관광 육성 계획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야간관광이 활성화되어 있는 일본 요코하마나 고베 등은 철저하게 지자체와 민간의 협력을 원칙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는 영업시간 연장, 주류 허가증 발급, 이벤트 개최 요건 간소화 등 규제 완화 정책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 영국 리버풀은 지역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야간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중점 실행구역’을 설정해 운영하고 있다.

 

한 연구원은 “앞으로 충남도의 야간관광을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충청남도 야간관광 기본계획 수립 및 지역 주도의 야간관광 대표도시 육성 추진을 서둘러야 하고, 우수 사례 분석 및 민-관 협업을 통한 특색있는 프로그램 발굴, 야간관광 통합 마케팅 추진 등 사업운영체계 구축 등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한편, 충남은 부여(궁남지, 정림사지), 서산(해미읍성, 간월도 탐방로), 예산(예당호 출렁다리), 당진(합덕제, 대관람차), 홍성(남당항 해양공원음악분수) 등이 유망 야간관광지(야간관광 100선, 대한민국 밤밤곡곡 100 등)로 선정된 바 있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국제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