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15.8℃
  • 흐림강릉 17.7℃
  • 서울 17.7℃
  • 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9.7℃
  • 맑음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0.2℃
  • 맑음부산 23.5℃
  • 흐림고창 19.1℃
  • 구름조금제주 24.7℃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6.4℃
  • 구름많음금산 16.2℃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20.8℃
기상청 제공

전라북도 산림박물관, 가을 특별기획전 '사람, 내려올 때 보이는 꽃' 展 개최

사람을 주제로 한 현대작가 4인의 작품 17점 전시

URL복사

 

(누리일보) 산림문화를 선도하는 전북 산림박물관에서 가을 특별기획전 '사람, 내려올 때 보이는 꽃' 展이 열리고 있다.


사람을 주제로 ‘더불어 사는 삶’에 대한 용기있는 조형 언어를 가진 현대작가 4인(김승주·김원·문민·장우석)의 작품 17점이 소개되며, 전시는 오는 22년 1월 9일까지 약 3개월간 진행된다.


작가들은 인간 세상의 불편한 진실을 “사람, 내려올 때 보이는 꽃”이라고 말하며, 이를 산림과 인간를 접목시킨 예술작품으로 구현해 도민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사람은 더불어 살아야 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개념인즉, 함께하는 삶, 연대하는 삶의 진정한 의미를 돌아보고자 한다.


김승주는 쉼 없는 삶에 즐거운 원동력을 담은 기억의 상자를 유쾌한 상상력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 열린 조각의 장이 우리가 잊고 사는 꿈과 이상향에 대해 기억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주고 있다.


김원은 ‘자유의지’(free will)를 환기하는 예술적 외침을 표현한다. 어떤 의사결정과 행동을 스스로 할 수 있으며 외부의 강요에 상관 없이 선악에 대한 가치판단을 내릴 수 있는가를 예술로 되묻는다. 더러는 우울하고 불안한 형상들이 서로 충돌하면서 불편한 진실의 민낯이 드러난다.


문민은 자신을 비롯한 타자들의 에피소드를 대상으로 한다. 인간을 단순화하여 사각형이라는 틀 속에 있는 현대인의 모습을 담고 있으며, 이는 사각 틀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의 모습을 수집·기 록하는 작업을 말한다.


장우석은 개인적인 관심, 주변의 관계를 넘어 역사와 사회의 부조리에 울분을 참지 못하고 있다. 그는 진실한 절규의 순간들을 수집하고 재구성해서 부조리를 미장센(Miseenscene) 한 것이다. 그 간절한 외침이 공분하지 못하게 딱딱해진 우리의 양심을 자극한다.


한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박물관 입장 전 발열 검사 실시,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진행하고 있다.


황상국 산림환경연구소장은 “작은 자들의 외침에 주목하면서, ‘사람이 소중하다’는 불변의 가치를 도민과 함께 나누고자 한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국제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