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4.5℃
  • 맑음서울 18.4℃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3.0℃
  • 맑음울산 23.1℃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8.4℃
  • 맑음제주 17.6℃
  • 맑음강화 13.5℃
  • 맑음보은 20.8℃
  • 맑음금산 20.4℃
  • 맑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23.8℃
  • 맑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전북교육청 선생님, 친구와 함께 읽으며 평생 독자로 성장해요

전북교육청, 사제동행 등 독서 교육 동아리 450팀 선정 지원

URL복사

 

(누리일보) 멀티미디어의 맹위에 문해력이 위기를 맞은 시대에 전북교육청이 올해로 10년째 사제동행 독서 동아리를 선정, 지원한다.


도교육청은 7일, 총 5억 8천만원을 투입하여 사제동행 독서 토론 동아리 300팀, 학생 책 쓰기 동아리 86팀, 고등학생 인문학 동아리 34팀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정된 420개의 동아리들은 팀별로 자율적인 독서활동 계획을 세우고 1년 동안 ‘선생님과 학생이 함께’읽고 그 내용으로 토론, 글쓰기, 심화 연구 등 다양한 독후 활동을 펼치게 된다. 이러한 활동을 견인할 교사 독서교육 연구회도 별도로 30팀을 지원한다.


코로나19 재난 속에서도‘책을 통한 연결’을 꿈꾸는 사제동행 독서 동아리는 새로운 활동 방법들을 모색하고 있다. 동네 책방 나들이, 문학기행, 작가와의 만남 등 종래의 체험형 프로그램은 줄어들었고 줌이나 카카오톡을 이용한 독서토론, 패들렛을 이용한 감상 쓰기, 찾아가는 책 배달, 낭독이나 필사를 활용한 책 내용 나누기 등 비대면 시대에도 책을 통한 만남을 이어가기 위한 새로운 방법들을 시도해왔다.


이런 내용들을 모아 책 쓰기 동아리는 지난 2월에 ‘학생 저자 출간 기념회’를 갖기도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선생님과 학생이 직접 만나 함께 읽기 경험을 공유하는 것은 가장 직접적이고 확실한 독서교육이다. 코로나19 시대에도 나만의 독서교육 브랜드를 꿈꾸는 선생님들의 신청이 많아 올해도 공모 규모 대비 매우 높은 신청률을 기록했다.”면서 “앞으로 한 학기 한 권 읽기 등 교육과정 내 독서 활동 지원에도 박차를 가하여 보다 입체적인 학교 독서교육 여건을 조성하고 평생 독자 양성의 발판을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용인시 '시각장애인 안내견을 환영합니다'
시는 ‘시각장애인 안내견을 환영합니다’라고 적힌 스티커를 식당, 숙박시설, 대중교통업체에 배부하고 안내견에 대한 설명과 에티켓 등이 담긴 포스터를 대형마트, 아파트 게시판 등에 게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안내견에 대해 설명하는 동영상을 만들어 SNS와 광고판 등에 송출하고 리플릿을 제작해 각 구청에서 연 2회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위생교육 시 안내견 인식개선 교육을 병행할 예정이다. 시는 본격적인 캠페인 진행에 앞서 19일 용인시청에서 백군기 시장과 박태진 삼성화재안내견학교 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안내견에 대한 이야기와 고충을 나누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태진 교장은 “용인시에서 안내견의 양성과 활동에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이번 캠페인이 좋은 본보기가 돼 다른 지자체에도 널리 확산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백군기 시장은 “장애인 보조견은 장애인들이 스스로 독립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고마운 동반자로 우리 모두 함께 관심을 가지고 따뜻이 맞이해야 한다”면서 “용인시는 보조견을 환영한다. 모든 장애인분들이 편안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