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9℃
  • 구름조금강릉 31.9℃
  • 구름많음서울 26.9℃
  • 맑음대전 30.1℃
  • 맑음대구 30.0℃
  • 맑음울산 30.1℃
  • 맑음광주 29.8℃
  • 맑음부산 26.5℃
  • 맑음고창 29.9℃
  • 맑음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27.4℃
  • 맑음보은 28.0℃
  • 맑음금산 29.1℃
  • 구름조금강진군 28.8℃
  • 구름조금경주시 31.1℃
  • 맑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한국무역협회, G7 정상회의, 기후클럽 연내 창설에 원칙적 합의

 

(누리일보) G7 정상회의는 독일의 올라프 숄츠 총리가 제안한 이른바 '기후클럽'을 연내 창설하는데 원칙적 합의했다.


정상들은 28일(화) 공동선언문에서 적극적 기후 목표를 추구하는 국가들이 산업 경쟁력을 유지하는 가운데 기후 보호 노력이 상호 이익이 될 수 있도록 보장하기 위해 연내 기후클럽을 창설한다고 발표했다.


기후클럽은 숄츠 총리가 재무장관 역임 당시 제안한 것으로 유사한 기후정책을 가진 국가에 대해 탄소국경조정메커니즘(CBAM)을 면제하고, 기후정책 공조 및 기술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보완적 성격의 클럽이다.


특히, 공동선언문은 탄소가격시스템 하의 업계의 부담이 '기타 탄소배출 완화 접근방식'이 업계에 미치는 영향과 유사하다는 공통의 인식하에 협력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미국 등 배출권 거래제도 또는 탄소가격제를 채용하지 않은 국가에 대해 향후 CBAM 부담금 면제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편, 기후클럽은 모든 국가에 대해 참여가 개방된 것으로, 특히 미국과 중국 등 대규모 온실가스 배출국가의 참여가 클럽 성공의 관건이라는 지적이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국제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