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2℃
  • 흐림강릉 26.8℃
  • 흐림서울 27.6℃
  • 소나기대전 27.6℃
  • 흐림대구 31.5℃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29.9℃
  • 흐림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33.1℃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7.3℃
  • 흐림금산 27.0℃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광명시, 취약계층 특수근로자·프리랜서 2차 고용안정지원금 지급

 

(누리일보) 광명시는 민생경제 회복의 일환으로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취약계층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이하 ‘특수근로자’)와 프리랜서의 생계안정을 돕기 위해 1인당 50만원의 2차 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


특수근로자와 프리랜서는 대리운전기사, 방문판매원, 방과후 교사 등 계약 형식과 관계없이 노동자와 유사하게 노무를 제공하면서도 근로기준법 등이 적용되지 않는 노동자다.


2차 고용안정금 지급 대상은 공고일(6월 27일) 현재 광명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고용노동부 5차 또는 6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수급자 중 광명시 특수근로자·프리랜서 1차 고용안정지원금을 받지 못한 사람이다.


신청은 6월 27일부터 9월 26일까지 광명시 누리집(gm.go.kr)을 통한 온라인 접수 또는 광명시 종합민원실 일자리창출과에서 방문 접수한다. 지원금은 서류와 중복수급 등 심사를 거쳐 계좌로 입금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시민들을 최대한 발굴해서 다시 회생할 수 있도록 최대한 도울 것이다“며, ”코로나19는 물론 물가 상승으로 경제가 어려워지는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민생 경제 종합 대책을 수립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명시는 지난 5월 3일부터 31일까지 특수근로자·프리랜서 1,187명에게 1차 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국제

더보기
국민권익위-유엔개발계획(UNDP), 대한민국 주요 반부패정책 유럽·중앙아시아에 전파
 (누리일보) 국민권익위원회와 유엔개발계획(UNDP)는 23일 코소보, 몰도바, 몬테네그로, 우즈베키스탄 4개국과 우리나라 주요 반부패 정책 도입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온라인 화상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국민권익위가 2015년부터 UNDP와 공동으로 한국의 반부패정책을 전 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전파해 온 협력사업의 성과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앙가 티밀시나 UNDP 글로벌 반부패 프로그램 자문관, 게르트 트로게만 UNDP 이스탄불 유럽·중앙아시아 지역허브 소장 및 코소보, 몰도바, 몬테네그로, 우즈베키스탄 4개국 UNDP 사무소 대표가 참석해 그간의 진행 상황과 성과를 공유했다. 참석자들은 한국의 반부패정책을 도입한 유럽 및 독립국가연합 지역에서 상당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또 지역 간 포럼을 통해 성공사례뿐 아니라 도전요인과 시행착오를 공유함으로써 반부패 제도가 자국 내에서 자리를 잡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됐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코소보와 우즈베키스탄 대표는 각국의 한국 반부패정책 도입 진행 상황 및 성과에 대해 설명했다. 코소보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