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32.0℃
  • 서울 25.1℃
  • 흐림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28.6℃
  • 흐림광주 27.8℃
  • 부산 24.6℃
  • 흐림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33.6℃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9.3℃
  • 흐림금산 29.5℃
  • 흐림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부천문화재단, 공주문화재단과 5월 18일 업무협약, 부천-공주, 문화도시로 맞손

지역자원 공유, 협력 등 문화도시 상호 발전 약속

 

(누리일보) 부천시와 공주시가 문화도시로 손을 잡았다.


부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정환)은 5월 18일 부천시 복사골문화센터에서 공주문화재단(대표이사 문옥배)과 업무협약을 맺고, 문화도시 사업을 발전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지속 가능한 지역예술생태계를 위한 사업 연계 ▲문화도시 협력체계 운영과 홍보 지원 등이다. 재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각 문화도시의 사업 운영방안과 전략, 다양한 지역자원을 공유·활용하는 등 도시 간 협력을 통해 건강한 지역예술환경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부천문화재단 김정환 대표이사는 “각 지역의 고유한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도시 간 성장에 서로 힘을 보탤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부천시와 공주시 모두 국가 지정 문화도시로서 활기찬 지역문화 조성에 상호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주문화재단 문옥배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문화도시 실무진 간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만들어 지역 예술인들이 지역에서 정주할 수 있도록 활동 기반 마련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부천시는 2019년 말 국가 제1호 문화도시로 지정됐다. 오는 2024년까지 5년간 ‘시민이 만드는 생활문화도시’로서 ▲문화적 지역재생 ▲지역 특화 콘텐츠 개발 ▲지역생태계와 문화경제 등의 분야에서 문화도시 사업을 펼친다. ‘말할 수 있는 도시, 귀담아듣는 도시’를 표방하며 시민의 문화주권이 도시 성장동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향한다.


공주시는 올해 제3차 문화도시로 지정됐으며, 휴먼(human)유산과 도시정체성을 바탕으로 시민과 함께 도시의 새로운 미래가치를 만들어가는 데 힘쓸 방침이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안성시, 원숭이두창 방역감시 대응 강화
 (누리일보) 안성시보건소는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지난 22일 발생해 감염병 위기경보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원숭이두창 조기 발견, 지역사회 확산 차단 및 신속 대응을 위한 방역대책반을 지난 28일부터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역대책반은 안성시 감염병 현장조치 행동 매뉴얼에 따라 방역관(보건소장), 담당관(보건위생과장), 3개팀 14명으로 구성돼 의심환자 발생 모니터링, 역학조사 및 격리조치, 병상 확보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원숭이두창 감염을 예방하려면 △마스크 착용 및 개인 위생수칙(손 씻기 등) 준수 △오염된 손으로 눈·코·입 등 점막 부위 접촉 삼가 △보건인력 환자 관리 시 상황에 적절한 개인보호구 착용 △원숭이두창 발생지역 방문 시 의심 증상자 접촉 금지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발생지역 방문 후 21일간 발열 및 기타 관련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질병관리청 콜센터 1399나 안성시보건소로 먼저 상담 문의하면 된다. 의심사례로 보고돼 의사환자로 분류되면 원숭이두창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분당서울대학교병원으로 신속히 이송되며, 검체 채취 후 검사결과가 양성으로 판정되면 최종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옮겨져

국제

더보기
한국무역협회, 프랑스 전 세계 모든 원유 대상 가격상한 도입 제안
 (누리일보) 프랑스는 최근 미국이 제안한 러시아 원유 가격상한제를 전 세계 모든 원유에 확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앞서 미국은 러시아 원유 금수조치 대신 러시아 원유에 대해 가격상한을 도입, 원유 수출을 통한 러시아의 전쟁자금 조달에 압박을 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서방 원유 구매국들이 가격 카르텔을 형성, 원유 가격의 상승을 제한하며 시장에 적정 수준의 원유 공급이 유지되도록 하기 위한 조치 이에 대해 프랑스는 러시아 원유에 대한 제한적인 가격상한제의 실제 운영이 쉽지 않은 점을 지적, 모든 원유에 대한 글로벌 가격상한제 도입을 제안했다. 특히, 글로벌 원유 전반에 대한 가격상한을 통해 전쟁 및 제재조치로 급등한 물가도 안정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피터슨 경제연구소는 원유에 대한 가격상한제 도입과 같은 과격한 에너지 시장 개입은 성공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27일(월) 열린 G7 정상회의는 러시아에 대한 추가제재로 군수 등 중요 산업의 필수 원자재, 서비스 및 기술 등의 러시아 수출 제한을 확대하는데 합의했다. 다만, 미국의 G7 회원국에 대한 적극적인 제재 동참 요구에도 불구, G7 가운데 독일, 프랑스, 이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