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21.0℃
  • 맑음강릉 23.3℃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1.5℃
  • 맑음울산 20.8℃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20.7℃
  • 맑음고창 18.0℃
  • 맑음제주 18.2℃
  • 맑음강화 14.3℃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19.5℃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21.9℃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무면허·음주운전 사고 땐 보험처리 못 받는다

중앙선 침범·신호 위반 등 12대 중과실… 수리비 청구 제한도

URL복사

 

(누리일보) 앞으로 음주운전·무면허·뺑소니 사고를 일으킨 경우, 피해자 등에게 지급된 보험금 전액을 가해자에게 구상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교통사고 중대 위반 행위에 대한 사고 책임이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3월 25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2021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대책」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교통사고 감소를 유도하기 위한 자동차보험 제도 개선 사항을 발굴·추진한다고 밝혔다.


먼저, 음주운전·무면허·뺑소니 사고는 보험금 전액을 구상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음주운전·무면허·뺑소니 사고에 대해 피해자에게 지급된 보험금 일부를 보험회사가 가해자에게 구상할 수 있도록 하는 이른바 ‘사고부담금’을 대폭 강화한다.


‘사고부담금’은 중대 법규 위반사고에 대한 경각심 고취와 사고 예방을 위해 도입·운영 중인 제도로 지난 해 음주운전에 대한 사고 부담금 상한을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이번 대책은 음주운전·무면허·뺑소니 사고 시 보험회사가 구상할 수 있는 금액 한도를 ‘지급된 보험금 전액’까지 상향하는 것으로,음주운전 등 중대 위반행위에 대한 경제적 책임부담이 크게 강화되어 교통사고를 사전에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행 사고부담금 적용 대상에 ‘마약·약물 운전’을 추가한다.


지난 해 부산 해운대구 교통사고를 계기로 사고부담금 적용 대상에 마약·약물 운전을 추가하고, 이를 통해 중대 위반행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일 계획이다.


12대 중과실 사고 시 가해자의 수리비 청구를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상 12대 중과실로 인해 사고를 일으킨 경우, 가해자의 車 수리비를 상대방에게 청구(대물)할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그간 차대차 사고 시 물적 피해는 과실비율에 따라 책임을 분담하여 왔으나, 음주운전 등 상대방이 명백한 과실을 한 경우에도 피해자가 상대방 차량의 수리비를 보상해야 하는 문제, 때론 오히려 피해자가 배상해줘야 하는 금액이 더 큰 문제(가해차량이 고급차량인 경우) 등 불공정한 차 수리비 부담에 대한 논란이 있어 왔다.


이번 12대 중과실 위반자의 책임부담 강화를 통해 공정한 차 수리비 분담을 할 수 있도록 제도가 개선되고, 교통법규 준수에 대한 경각심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이번 자동차보험 제도 개선은 음주운전 등 중대한 과실에 대한 운전자의 책임을 높여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하였다”면서, “신속하고 두터운 피해자 보호라는 자동차보험 제도의 기본 전제 아래에서 교통사고 감소에 기여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지속 발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파주교육지원청 청석초,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실시
 (누리일보) 파주교육지원청 4월 15일 청석초등학교 등굣길에 들어서는 학생들의 발걸음이 멈춰졌다.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실천합시다. 좋은 아침이에요.” 이날 청석초등학교에서는 최길숙 교장과 4학년 학급 자치회 임원들이 함께 등굣길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를 실시했다. 일단 멈춤 구호를 들은 친구들은 정문에서 발걸음을 멈추고 표지판에 써 있는 구호와 내용을 천천히 읽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캠페인 활동의 구호는 어린이 교통사고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횡단 중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행동 요령을 기억하기 쉬운 숫자에 맞추어 표현하였다. 캠페인에 참여한 장지윤 학생은 “처음에는 부끄러웠지만 친구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등교하는 어린 동생들이 표지판을 잘 살펴보고 가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뿌듯했다.”고 했고, 캠페인 활동을 본 유시원 학생은 “구호대로 실천하면서 교통 규칙을 잘 지켜야겠다.”고 말했다.” 최길숙 교장은 “숫자와 접목해 기억하기 쉽게 잘 만들어진 표어가 우리 어린이들의 마음과 기억에 남아 등굣길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최고의 수칙이 되기를 희망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다음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