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5.5℃
  • 서울 22.9℃
  • 흐림대전 24.9℃
  • 구름조금대구 27.1℃
  • 구름조금울산 26.1℃
  • 광주 24.5℃
  • 흐림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6.1℃
  • 맑음제주 27.3℃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5.0℃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수원시보건소, '원숭이두창 대응 비상방역대책반' 운영

확진자 발생하면 즉시 격리 조치하고 역학조사, 의심환자 발생 모니터링

 

(누리일보) 수원시보건소가 원숭이두창이 종식될 때까지 ‘원숭이두창 대응 비상방역대책반’을 운영한다.


각 보건소 소장을 대책반장, 보건행정과장·건강관리과장을 담당관으로 하는 비상방역대책반은 ▲상황총괄팀 ▲의료자원관리팀 ▲감시 및 대응팀 ▲예방접종팀 ▲심리지원팀(장안구보건소) 등으로 구성된다.


코로나19 상황실과 병행 운영하는 비상방역대책반은 24시간 상시 감시·대응체계를 유지하면서 수원시에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발생하면 즉시 격리 조치하고, 역학조사를 한다. 의심 환자가 발생하면 모니터링한다.


원숭이두창 감염병 위기 단계가 격상되면 ‘수원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할 예정이다.


수원시보건소 관계자는 “비상방역대책반을 빈틈없이 운영해 원숭이두창에 대응하겠다”며 “원숭이두창 발생 국가를 방문했던 시민은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청(1339)이나 관할 보건소에 즉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숭이두창’(Monkeypox)은 원숭이두창바이러스(Monkeypox virus)에 감염돼 발생하는 희소 질환이다. 1958년, 연구를 위해 사육하던 원숭이들에게 수두와 비슷한 질병이 발생했을 때 처음 발견돼 ‘원숭이두창’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1970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처음으로 인간 감염 사례가 보고됐고, 이후 중·서부 아프리카 국가에서 발생하며 풍토병화됐다. 2022년 5월 이후 스페인·영국·이탈리아 등 유럽을 중심으로 발생하기 시작했다. 정부는 6월 8일 원숭이두창을 2급 감염병으로 지정했고, 6월 22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원숭이두창의 위기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


감염되면 5~21일간 잠복기를 거쳐 38℃ 이상의 급성 발열·두통·근육통·피로감 등 증상이 발생하고, 1~3일 후 얼굴을 중심으로 발진 증상이 나타난다. 발진은 원심형으로 신체 다른 부위(특히 사지)로 확산된다. 림프샘 부종이 주요 증상으로 나타나고, 증상은 보통 2~4주간 지속된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경기도의회 정윤경 교육기획위원장, 제10대 의원 퇴임식에서 감사패와 공로패 수상
 (누리일보)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장 정윤경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1)이 6월 29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0대 경기도의회 의원 퇴임식 행사’에서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여 받고,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으로부터 공로패를 수여 받았다. 정윤경 의원은 제9·10대 경기도의원으로 재임하며 투철한 사명감으로 도민과의 소통을 위해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펼쳐왔으며, 도민을 위한 미래지향적 입법활동과 현장중심의 의정활동으로 도민의 민생에 긍정적인 일상을 제고하고 지역주민의 불편함 해소 및 소외된 도민들의 목소리를 의정에 반영해왔다. 특히, 제10대 전반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으로 활동하며 전국 광역의회 최초로 주간 정례브리핑을 도입하여 언론을 통해 66차에 걸쳐 117건을 이어오고 교섭단체의 입장을 담은 성명서를 24회 발표하고, 92건의 보도자료를 제공하는 등 도민과의 소통을 원활히 하며 경기도의 정책을 소개하였다. 또한, 제10대 후반기 교육기획위원장으로 활동하며 교육현장을 세밀히 들여다보면서 현안 해결 및 교육복지 증진을 통해 행복한 경기교육공동체를 구현하고 미래교육 정책을 추진 하는 등 지역발전 및

국제

더보기
한국무역협회, 프랑스 전 세계 모든 원유 대상 가격상한 도입 제안
 (누리일보) 프랑스는 최근 미국이 제안한 러시아 원유 가격상한제를 전 세계 모든 원유에 확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앞서 미국은 러시아 원유 금수조치 대신 러시아 원유에 대해 가격상한을 도입, 원유 수출을 통한 러시아의 전쟁자금 조달에 압박을 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서방 원유 구매국들이 가격 카르텔을 형성, 원유 가격의 상승을 제한하며 시장에 적정 수준의 원유 공급이 유지되도록 하기 위한 조치 이에 대해 프랑스는 러시아 원유에 대한 제한적인 가격상한제의 실제 운영이 쉽지 않은 점을 지적, 모든 원유에 대한 글로벌 가격상한제 도입을 제안했다. 특히, 글로벌 원유 전반에 대한 가격상한을 통해 전쟁 및 제재조치로 급등한 물가도 안정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피터슨 경제연구소는 원유에 대한 가격상한제 도입과 같은 과격한 에너지 시장 개입은 성공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27일(월) 열린 G7 정상회의는 러시아에 대한 추가제재로 군수 등 중요 산업의 필수 원자재, 서비스 및 기술 등의 러시아 수출 제한을 확대하는데 합의했다. 다만, 미국의 G7 회원국에 대한 적극적인 제재 동참 요구에도 불구, G7 가운데 독일, 프랑스, 이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