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6℃
  • 흐림강릉 23.2℃
  • 서울 22.1℃
  • 대전 22.7℃
  • 흐림대구 24.7℃
  • 흐림울산 24.0℃
  • 흐림광주 23.9℃
  • 흐림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4.2℃
  • 흐림제주 27.1℃
  • 흐림강화 21.6℃
  • 구름조금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외교부, 제3차 한-요르단 정책협의회 개최

수교 60주년 계기 양국 관계 증진 방안 논의

 

(누리일보) 김장현 외교부 아프리카중동국장은 6.23일 현지시간 오전 요르단 암만에서 아들리 알칼레디(Adli AlKhaledi) 요르단 외교부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제3차 한-요르단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양측은 양국이 고위급 교류 등 긴밀한 우호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왔음을 평가하면서, 국제기구 선거 등 국제무대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중동 및 한반도 정세 관련 의견을 교환했다.


양측은 양국간 교역ㆍ투자 및 산업 분야에서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데 공감하면서, 이를 포함하여 실질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알칼레디 국장은 요르단 인프라 건설 분야에서 한국 기업들의 큰 역할을 평가하였고, 김 국장은 우리 기업들이 요르단 에너지 분야 발전에 지속 기여할 수 있도록 요르단 측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아울러 양측은 올해 양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하여 서울과 암만에서 진행될 예정인 다양한 문화교류 행사를 논의하고, 이를 계기로 양국민 간 상호교류 및 이해와 소통이 더욱 확대되기 바란다고 했다.


김 국장은 요르단이 시리아, 레바논 등 인근 중동 지역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맡고 있는 점을 평가하고, 우리 정부의 관련 기여에 대해 설명했다.


알칼레디 국장은 한국이 UNRWA(팔레스타인난민구호기구) 기여 등 인도적 지원을 시행한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한국이 우호국으로서 중동 정세 안정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양측은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개최된 한-요르단 국장급 정책협의회를 통해 양국간 현안을 포괄적으로 논의함으로써 양국 관계를 더욱 공고히 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국제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