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2℃
  • 맑음강릉 24.8℃
  • 박무서울 21.5℃
  • 박무대전 23.2℃
  • 구름조금대구 23.2℃
  • 박무울산 22.3℃
  • 박무광주 23.7℃
  • 박무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3.8℃
  • 구름많음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20.8℃
  • 구름조금금산 21.0℃
  • 구름많음강진군 24.0℃
  • 맑음경주시 21.5℃
  • 구름조금거제 21.8℃
기상청 제공

부산시 노사민정협의회, 구·군 노사민정 활성화 위해 나선다!

기초지자체 우수사례 발표를 통해 16개 기초지자체 노사민정협의회 구성 독려

 

(누리일보) 부산시가 기초지자체의 노사민정 협력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21일 오전 10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2022년 광역-기초 노사민정 협력 활성화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시 노사민정협의회 주관으로 개최되는 이번 세미나에는 16개 기초지자체 노사업무 담당자와 부산고용노동청, 부산경영자총협회, 한국노총부산지역본부의 노사민정 실무협의회 위원 등이 참여한다.


이날 세미나는 2022년 고용노동정책 3대 분야(▲고용안전망 충실성 제고 등 고용 분야 ▲세대상생형 임금체계 등 노동 분야 ▲중대재해처벌법안내 등 안전 분야) 설명과 함께 김주일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교수의 ‘지역 노사민정협의 운영 방향과 역할’에 대한 특강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서 연제구와 사하구에서 지난해 추진했던 ‘지역 노사민정협력 활성화 사업 사례’를 발표한다. 노사민정 활성화 우수사례 공유를 통해 아직 노사민정협의회를 설치하지 않은 기초지자체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전망이다.


현재 기초지자체에서 노사민정협의회를 설치·운영 중인 곳은 남구, 사하구, 연제구, 기장군, 금정구 등 5개 구·군으로 시는 매년 광역-기초 노사민정 활성화 세미나를 개최하여 기초지자체의 노사민정협의회 구성을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최연화 부산시 인권노동정책담당관은 “코로나19, 우크라이나 사태 등 대내외적인 악재로 경제위기와 고용 위기를 겪고 있지만, 노사 간 대화 창구인 노사민정협의회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늘 세미나가 향후 노사민정 운영 방향 설정 등 기초지자체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국제

더보기
국민권익위-유엔개발계획(UNDP), 대한민국 주요 반부패정책 유럽·중앙아시아에 전파
 (누리일보) 국민권익위원회와 유엔개발계획(UNDP)는 23일 코소보, 몰도바, 몬테네그로, 우즈베키스탄 4개국과 우리나라 주요 반부패 정책 도입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온라인 화상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국민권익위가 2015년부터 UNDP와 공동으로 한국의 반부패정책을 전 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전파해 온 협력사업의 성과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앙가 티밀시나 UNDP 글로벌 반부패 프로그램 자문관, 게르트 트로게만 UNDP 이스탄불 유럽·중앙아시아 지역허브 소장 및 코소보, 몰도바, 몬테네그로, 우즈베키스탄 4개국 UNDP 사무소 대표가 참석해 그간의 진행 상황과 성과를 공유했다. 참석자들은 한국의 반부패정책을 도입한 유럽 및 독립국가연합 지역에서 상당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또 지역 간 포럼을 통해 성공사례뿐 아니라 도전요인과 시행착오를 공유함으로써 반부패 제도가 자국 내에서 자리를 잡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됐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코소보와 우즈베키스탄 대표는 각국의 한국 반부패정책 도입 진행 상황 및 성과에 대해 설명했다. 코소보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