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6.9℃
  • 서울 26.9℃
  • 흐림대전 28.5℃
  • 흐림대구 27.6℃
  • 울산 25.7℃
  • 흐림광주 28.2℃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8.1℃
  • 흐림제주 31.1℃
  • 흐림강화 24.7℃
  • 흐림보은 27.7℃
  • 흐림금산 27.7℃
  • 흐림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단편영화 '불침번'류덕환 감독작품.. 예고편·포스터 공개

류덕환X이석형이 보여줄 디테일한 군대 고증!

 

(누리일보) 류덕환 감독의 '불침번'이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의 현실판 평행세계로 초대한다.


영화감독들의 단편영화 제작기를 담은 티빙 오리지널 '전체관람가+: 숏버스터' 네 번째 주자 류덕환 감독의 단편영화 '불침번'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포스터와 예고편이 공개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앞서 '전체관람가+: 숏버스터'는 조현철, 이태안 감독의 '부스럭'을 통해 기이한 체험을 선사했다. 연출부터 연기까지 되는 올라운더 조현철 감독과 이태안 감독, 충무로가 사랑하는 배우 천우희가 호흡을 맞춘 '부스럭'은 파격적인 전개로 미스터리물의 진수를 보여줬다.


3MC의 난상 토론까지 펼쳐질 정도로 다양한 추측을 낳은 '부스럭'은 “조현철, 이태안 감독만이 할 수 있는 작품”, “천우희 연기력에 나까지 몰입됨”, “반전의 반전 시나리오” 등의 호응을 받았다. 이에 다음 주자 류덕환 감독이 과연 어떤 이야기로 '손 안의 단편영화관' 흥행을 이어갈지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


영화 배우이자 감독으로 한국영화의 뒤집기 한 판의 정석을 보여줄 류덕환 감독은 첫 휴가 전날 불침번을 서게 된 이등병 ‘대수’ 앞에 등장한 괴한으로 인해 휴가에 난항을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아낸 '불침번'으로 보는 이들에게 흥미와 재미를 전할 예정이다. 더불어 배우 이석형(대수 역)이 중심을 잃지 않는 우직한 에너지를 예고해 많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대수의 쉽지 않은 군 생활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대수는 100일 휴가 전날 맞이한 불침번에 비장한 모습으로 무장한다.


불침번을 무사히 마치고 첫 휴가를 만끽하겠다는 각오와 달리 암구호부터 고초를 겪는 것은 물론 설상가상 간첩이 잡혔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예측 불가의 상황이 전개된다.


“내일이 휴가인데 휴가 짤리고 싶니?”라는 선임들의 살벌한 구박을 듣던 대수는 “내일이 휴가인데 내일이 안 와”라고 망연자실해 그에게 어떤 돌발 상황이 발생했을지 궁금해진다. 이에 쏟아지는 돌발 상황을 뚫고 대수가 홀가분한 심정으로 부대 밖을 나설 수 있을지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이와 함께 공개된 포스터에도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대수의 모습이 담겨있다. 야심한 새벽 3시, 내무반 복도에서 군복을 말끔하게 차려입은 대수는 점호판으로 추정되는 문서를 들고 있다.


한없이 느리게만 가는 시간을 묘사한 듯 'AM 3:00 나무늘보가 달리기를 한다'는 문장과 대수의 지루한 얼굴이 더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과연 대수는 나무늘보처럼 달려가는 시간을 무사히 보낼 수 있을지 그의 험난한 휴가 전날이 기다려진다.


더불어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 이석형은 '불침번'의 관전 포인트로 “디테일한 군대 고증과 단순 명료한 재미”를 꼽았다.


군대를 다녀온 사람이라면 세심한 고증에 공감할 수 있고, 군대를 겪어보지 않은 이들 역시 대수가 처한 돌발 상황에서 오는 심플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고 해 유쾌한 웃음를 선사할 류덕환 감독의 '불침번'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


류덕환 감독의 단편영화 '불침번'은 오는 26일(목) 오후 4시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중소벤처기업부, 유니콘기업에 한걸음 더 가까이! ’22년 예비유니콘 20개사 최종 선정
 (누리일보) 중소벤처기업부는 6월 28일,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 대상기업 20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투자유치를 통해 시장검증을 받고, 혁신성과 성장성이 우수한 유니콘 유망기업에게 기술보증기금이 최대 200억원까지 특별보증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예비유니콘 선정에는 모두 76개 기업이 신청해 3.8: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1차 요건검토와 서면평가, 2차 기술평가와 보증심사를 거쳐, 3차 발표평가에는 외부전문가와 일반 국민이 심사에 참여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최종 20개사를 선정했다. 특히, 국민심사단장은 ‘19년 예비유니콘으로 선정되고, 지난해에는 유니콘 기업에 등극한 ㈜리디의 배기식 대표가 맡아 후배 유니콘 유망기업의 발표평가를 심사했다. `22년도 최종 선정기업 평균 업력은 7.4년, 평균 매출액은 171억원, 평균 고용인원은 100명으로,`21년 선정기업 대비 평균 매출액은 31억원, 고용인원은 30명 더 늘어나, 선정기업들의 전반적인 성과가 전년도 선정 기업들에 비해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사업성 평가 결과 에이(A)등급 이상인 기업 비중은 90%(18

국제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