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맑음동두천 26.4℃
  • 맑음강릉 32.0℃
  • 구름많음서울 26.6℃
  • 맑음대전 28.0℃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5.8℃
  • 맑음광주 25.9℃
  • 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5.7℃
  • 맑음제주 25.9℃
  • 구름조금강화 25.6℃
  • 구름조금보은 26.1℃
  • 구름조금금산 26.2℃
  • 구름조금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수원시, 안전한 식품 생산 체계 구축한다

11월까지 관내 식품제조·가공업체 등 90개소 대상 위생관리등급 평가

 

(누리일보) 수원시가 관내 식품제조업체 등을 대상으로 11월까지 ‘위생관리등급’ 평가를 한다.


위생관리등급 평가는 식품제조업체 등의 위생·품질 관리 능력을 점검하고, 등급별로 맞춤형 관리를 진행해 위생 관리 수준을 높이고, 안전한 식품 생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수원시 위생정책과 공직자로 구성된 점검반이 현장을 방문해 ‘위생관리평가표’를 바탕으로 평가한다. 평가 대상은 수원시 관내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업체(45개소)를 제외한 식품제조·가공업체, 식품첨가물 제조업체 등 90개소다.


▲업체 현황·규모·종업원 수 ▲위생관리책임자 유무 ▲식품의 종류·생산 능력 ▲작업장 청결 관리 ▲제품 관리(자가품질검사·유통기간 설정·유해물질 관리 등) ▲식품위생법 준수 여부 등 120개 항목(200점 만점)을 점검한다.


위생 관리가 우수한 업체는 ‘자율관리업체(151~200점)’, 시설·관리가 식품위생법 기준에 적합한 업체는 ‘일반관리업체(90~150점)’, 기준에 미흡한 업체는 ‘중점관리업체(0~89점)’로 분류한다.


평가(등급) 결과에 따라 맞춤형 관리도 진행한다. 자율관리업체는 2년 동안 위생 관리 검사를 면제하고, 위생 관리 시설 개선을 위한 융자(대출) 사업 등을 진행할 때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중점관리업체는 매년 1회 이상 집중적으로 위생 지도·관리를 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식품제조업체 등의 위생·품질 관리 능력을 체계적으로 평가해 위생 관리 수준을 높이고, 시민이 신뢰할 수 있는 건강한 음식 문화를 조성하겠다”며 “관내 업체가 안전한 식품 생산 체계를 구축하고, 식품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국제

더보기
국민권익위-유엔개발계획(UNDP), 대한민국 주요 반부패정책 유럽·중앙아시아에 전파
 (누리일보) 국민권익위원회와 유엔개발계획(UNDP)는 23일 코소보, 몰도바, 몬테네그로, 우즈베키스탄 4개국과 우리나라 주요 반부패 정책 도입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온라인 화상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국민권익위가 2015년부터 UNDP와 공동으로 한국의 반부패정책을 전 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전파해 온 협력사업의 성과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앙가 티밀시나 UNDP 글로벌 반부패 프로그램 자문관, 게르트 트로게만 UNDP 이스탄불 유럽·중앙아시아 지역허브 소장 및 코소보, 몰도바, 몬테네그로, 우즈베키스탄 4개국 UNDP 사무소 대표가 참석해 그간의 진행 상황과 성과를 공유했다. 참석자들은 한국의 반부패정책을 도입한 유럽 및 독립국가연합 지역에서 상당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또 지역 간 포럼을 통해 성공사례뿐 아니라 도전요인과 시행착오를 공유함으로써 반부패 제도가 자국 내에서 자리를 잡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됐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코소보와 우즈베키스탄 대표는 각국의 한국 반부패정책 도입 진행 상황 및 성과에 대해 설명했다. 코소보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