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2℃
  • 맑음강릉 27.4℃
  • 구름많음서울 22.9℃
  • 구름많음대전 23.4℃
  • 맑음대구 27.5℃
  • 맑음울산 25.2℃
  • 구름많음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0.4℃
  • 흐림보은 23.3℃
  • 구름조금금산 23.3℃
  • 구름많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6.4℃
  • 구름조금거제 22.9℃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한국무역협회, 독일 등 4개국, 북해 해상풍력발전 및 그린수소 분야 협력 추진

 

(누리일보) 독일, 덴마크, 네덜란드 및 벨기에 4개국은 18일(수) 북해 연안 해상풍력발전 및 친환경 그린 수소 분야 협력에 관한 협정에 서명했다.


독일 등 4개국은 공동선언문에서 북해 연안에 2030년까지 최소 65GW, 2050년까지 150GW의 해상풍력발전 역량을 확보함으로써 향후 '유럽의 친환경 발전소(Green Power Plant of Europe)'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구체적으로 4개국의 전체 해상풍력발전 역량을 현재 대비 10배 증대하고, 이에 총 1,350억 유로의 민간 자본을 유지할 방침이다.


특히, 북해 연안의 해상 풍력 발전 허가절차를 간소화하고, 잔여 전력을 활용한 그린 수소 생산을 확대함으로써 EU의 전반적인 에너지 수입량을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4개국은 공동선언문에서 북해 연안의 해상풍력발전을 이용한 친환경 그린 수소 생산 및 관련 인프라 확충에 협력할 방침을 표명했다.


해상풍력발전이 수요 이상의 전력을 생산하는 경우가 많아, 잔여 전력을 활용해 그린 수소를 생산, 철강, 운송 등 전기화가 곤란한 산업의 친환경 전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따른 해상풍력발전 협력 계획은 주로 민간의 투자자금 유치 방식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공적자금의 지원 등은 계획에 포함되지 않은 점이 주목된다.


이는 해상풍력발전 설치에 소요되는 비용이 점차 감소함에 따라 해상풍력발전을 보조금 사업에서 민간 주도 산업으로 전환할 시점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한편, EU 집행위는 18일(수) EU의 러시아 화석연료 의존 중단을 위한 'REPowerEU' 계획을 발표,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허가절차 신속 및 간소화를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각 회원국에 대해 신속·간이 허가절차를 적용할 이른바 'go-to' 지역을 지정, 통상 6~9년 소요되는 허가발급 기간을 1년으로 단축할 방침이다.


4개국도 이번 협력 협정을 통해 북해 해상풍력발전 허가절차를 간소화할 방침으로, 향후 북해 연안이 첫 번째 'go-to' 지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국제

더보기
국민권익위-유엔개발계획(UNDP), 대한민국 주요 반부패정책 유럽·중앙아시아에 전파
 (누리일보) 국민권익위원회와 유엔개발계획(UNDP)는 23일 코소보, 몰도바, 몬테네그로, 우즈베키스탄 4개국과 우리나라 주요 반부패 정책 도입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온라인 화상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국민권익위가 2015년부터 UNDP와 공동으로 한국의 반부패정책을 전 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전파해 온 협력사업의 성과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앙가 티밀시나 UNDP 글로벌 반부패 프로그램 자문관, 게르트 트로게만 UNDP 이스탄불 유럽·중앙아시아 지역허브 소장 및 코소보, 몰도바, 몬테네그로, 우즈베키스탄 4개국 UNDP 사무소 대표가 참석해 그간의 진행 상황과 성과를 공유했다. 참석자들은 한국의 반부패정책을 도입한 유럽 및 독립국가연합 지역에서 상당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또 지역 간 포럼을 통해 성공사례뿐 아니라 도전요인과 시행착오를 공유함으로써 반부패 제도가 자국 내에서 자리를 잡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됐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코소보와 우즈베키스탄 대표는 각국의 한국 반부패정책 도입 진행 상황 및 성과에 대해 설명했다. 코소보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