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28.8℃
  • 흐림서울 25.3℃
  • 흐림대전 26.4℃
  • 흐림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4.6℃
  • 흐림광주 26.0℃
  • 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광명경찰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시민‘피싱지킴이’선정

손님의 수상한 통화내용, 보이스피싱 의심 신고로 범죄연루 및 피해금 예방

 

(누리일보) 광명경찰서는 ’22년 5월 3일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시민 A씨(46세, 남)를 경기남부청 ‘피싱지킴이’로 선정 하고, 감사패를 전달했다.


피싱지킴이로 선정된 택시기사 A씨는 지난 4월 15일 은행으로 향하는 손님 B씨가 통화하는 내용을 들었다. 그런데 통화내용이 수상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였다. 금융감독원 직원과 통화중이라고 하는데, 은행에서 돈을 찾아 다시 돌아와서 누군가에게 전달하라는 것이었다.


통화내용을 수상하게 여긴 A씨는 B씨에게 핸드폰을 보여달라고 했고, ‘대출권유’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확인하고 보이스피싱을 의심했다.


손님은 자신의 금융거래에 지급정지가 걸려있어 이를 풀기 위해 현금 800만원을 인출하여 누군가에게 건네줘야 한다는 말에 속은 것이었고, 평소 보이스피싱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던 A씨는 목적지인 은행에 도착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단 손님을 내리지 못하도록 붙잡아두고 112에 신고를 했다.


A씨가 B씨를 붙잡아두는 사이 경찰이 도착했고 경찰관은 피해자를 설득한 끝에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여 피해자의 소중한 재산(800만원)을 지켜낸 것이다.


‘피싱지킴이’는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과 범인 검거에 도움을 준 시민을 선정하여, 사례를 홍보하고 누구든지 관심을 가지면 나와 이웃의 범죄를 예방할 수 있다는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경기남부경찰청이 추진하고 있는 시책이다.


피싱지킴이로 선정된 A씨는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누구나 보이스피싱을 예방할 수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광명경찰서장은 앞으로도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에 도움을 준 시민을 포상하고 피싱지킴이로 선정하여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동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국제

더보기
국민권익위-유엔개발계획(UNDP), 대한민국 주요 반부패정책 유럽·중앙아시아에 전파
 (누리일보) 국민권익위원회와 유엔개발계획(UNDP)는 23일 코소보, 몰도바, 몬테네그로, 우즈베키스탄 4개국과 우리나라 주요 반부패 정책 도입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온라인 화상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국민권익위가 2015년부터 UNDP와 공동으로 한국의 반부패정책을 전 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전파해 온 협력사업의 성과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앙가 티밀시나 UNDP 글로벌 반부패 프로그램 자문관, 게르트 트로게만 UNDP 이스탄불 유럽·중앙아시아 지역허브 소장 및 코소보, 몰도바, 몬테네그로, 우즈베키스탄 4개국 UNDP 사무소 대표가 참석해 그간의 진행 상황과 성과를 공유했다. 참석자들은 한국의 반부패정책을 도입한 유럽 및 독립국가연합 지역에서 상당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또 지역 간 포럼을 통해 성공사례뿐 아니라 도전요인과 시행착오를 공유함으로써 반부패 제도가 자국 내에서 자리를 잡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됐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코소보와 우즈베키스탄 대표는 각국의 한국 반부패정책 도입 진행 상황 및 성과에 대해 설명했다. 코소보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