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11.1℃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9.4℃
  • 맑음울산 10.1℃
  • 맑음광주 10.5℃
  • 맑음부산 11.6℃
  • 맑음고창 9.6℃
  • 맑음제주 15.2℃
  • 구름조금강화 6.4℃
  • 맑음보은 8.0℃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대구시, 세계가스총회 효과 극대화를 위한 ‘지역에너지 포럼’ 개최

외부전문가들과 세계가스총회 개최효과 극대화 방안 모색

URL복사

 

(누리일보) 대구시는 대구경북연구원과 함께 11월 26일 오후 2시 시청별관 대강당에서 세계가스총회 개최효과 극대화를 위한 ‘지역에너지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내년 5.23.〜27.(5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되는 2022 세계가스총회의 개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과 방향을 주제로 2건의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으로 진행된다.


강정욱 한국가스공사 책임연구원은 ‘세계가스총회 내용과 의의’에 대한 발제를 맡았다. 주제발표에서 먼저 세계가스총회의 주최기관인 국제가스연맹(IGU, International Gas Union)이 전 세계 회원사 입장을 대변하는 에너지 민간 외교기관으로, 국제가스연맹 주요 활동을 설명하고 세계가스총회의 프로그램 개요와 준비사항을 소개한다.


또한, 총회의 대구개최 효과를 높이기 위해 총회에 국내 산학연 기관, 기업, 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활발한 참여를 촉구하는 내용과 유관산업에 대한 유 · 무형의 발전효과에 대해 발표한다.


다음으로 발표를 맡은 정군우 대구경북연구원 연구위원은 ‘세계가스총회 개최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에 국제회의 유치 및 개최 효과를 객관적으로 분석하고, 엑스코 제2전시장 건립(2,700억), 조직위 및 대구시 투입예산을 근거로 총회 개최에 따른 지역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발표한다.


또한, 대구가 가진 강·약점을 구분해 대구가 가진 매력을 적극 부각해 대구만의 도시경쟁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제시한다.


이어지는 종합토론에서는 이준형 경북대학교 신소재공학부 교수가 좌장을 맡아 분야별로 전문가들과 토론을 진행한다.


먼저 오석범 영남대 교수는 에너지 관련 전문인력 부족 문제를 중점적으로 지적하면서 지역 대학과 연계한 전문인력 공급 방안을, 우석봉 부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부산의 국제회의 유치와 과거 유치 연계 성공전략 사례’를 통해 국제회의 유치를 위한 단계적 접근법을 제시한다.


또한, 황희정 대구경북연구원 부연구위원은 ‘마이스산업과 관광, 그리고 도시경쟁력’을 키워드로 총회와 연계한 구체적인 대구관광 활성화 전략을 제안한다.


이어 언론계를 대변해 토론자로 나선 오경묵 한국경제신문 부장은 ‘국제회의 개최에 따른 도시 활용전략과 언론의 역할’에 대해 토론하고, 최혁규 대구시 물에너지산업과장은 정부의 에너지 정책동향과 대구시의 에너지정책방향을 소개하면서, 수소산업 육성 등 지역기업 연계 에너지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하여 각각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다.


정해용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세계가스총회가 18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기대효과에 대해 전문가의 고견을 모은다는 점에서 이번 포럼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며, “내년 총회 성공개최를 통해 지역의 에너지산업과 마이스산업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수 있도록 좋은 정책제안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국제

더보기

배너